이 험한 세상 우리 가야하는 길
한발 두발씩 그냥 가야하는 게 아니야

모진 바람 속에 핀 저 들꽃마냥
마음 아픈 이들 위해 향기 드리며 가야해 가야해

들려온다 모진 바람속에 들꽃들의 소리
퍼져간다 고난 속에 오는 그네들 향기
우린 안다 세상은 외나무다리와 같다고
모든 길이 편안치 않다는 걸

내가 여기서 향긋한 꽃내음을 맡을 수 있는 건
모진 고난 속에서도 참고 향기를 전하는
들꽃들의 속삭임속에서 그 뜻을 안다네
그들의 뜻 나 또한 그러하다네

이 세상 우리 웃으며 그 길을 아무 투정도 없이
오직 세찬 바람 추위에 떠는 이 위해 나갈거야 우~후

------------------------------------------------------
1986년 대학가요제 동상곡 '마파람'의 '우리 가야하는 길'
써클 피스곡..

할것과 하고 싶은 것은 많은데 분량의 압박이...
가사처럼 한발 두발씩 하다보면 좋은 결과가 있겠지...

Posted by She쥐포s

블로그 이미지
She쥐포s
Yesterday44
Today1
Total242,829

달력

 « |  » 2019.6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